검색

박덕흠 의원 '사면초가', “여당발 물타기” 해명했지만 글쎄…
국민의힘서도, 간급조사특위 구성, 野 파상공세
김승섭 기자   |   2020-09-21

▲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승섭 기자]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을 둘러싼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그는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은 모두 '여당발 이슈를 물타기 해보려는 공작'이라고 주장했지만 당장 국민의힘에서도 긴급진상조사특위를 꾸리기로 하면서 진실을 가리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우선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을 향한 상임위원회 이해충돌과 관련. "여당은 제가 국정감사에서 말 한마디 했다고 공사가 늘고, 관련 상임위에 배정돼 공사가 늘고, 간사로 선임됐다고 공사가 늘었다. 억측을 쏟아내고 있다"며 "최근 문제가 되는 여당발 이슈를 어떻게든 물 타기 해보려는 정치공세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 "여당의 억측이 사실이라면 여당 스스로 대한민국 입찰시스템이 붕괴됐음을 자인하는 것이고, 국민에게 현 정부의 조직 전체를 불신해도 좋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과 같다"며 "검찰청에 직접 확인한 결과, 제가 진정 사건의 당사자이거나 고소·고발된 사건은 단 1건도 없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범죄 혐의가 있다면 문재인 정권의 검찰에서 야당 국회의원에 대한 진정사건을 진행하지 않았을 리 만무하다"며 "골프장 사업 관련 배임 등 의혹은 전문건설협회 중앙회 회장을 역임했던 K씨의 근거 없는 억측에 불과하다. 2~3일 이내에 무고죄 고소와 함께 손해배상 청구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 공사 수주 의혹에 대해 "당시 서울시장은 박원순 전 시장이다"며 "국회의원 회사를 위해 불법을 눈감아주거나 불법을 지시할 시장이 아니라는 사실은 국민이 더 잘 알 것이다. 의혹을 제기한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비서실장, 진성준 의원은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주장이 사실이라면 서울시에서 비서실장과 정무부시장으로 있었던 천 의원과 진 의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며 "서울시 입찰 과정이 얼마나 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분들이 외압이나 청탁에 관한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못하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의도가 의심스러울 뿐"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토교통위 간사 선임 이후 가족 회사 수주액이 크게 늘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객관적인 통계에도 배치되는 잘못된 주장"이라며 "국회의원으로 있으면서 정부 부처 및 산하기관에 공사 수주와 관련해 외압을 행사하거나 청탁을 한 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더불어 "의혹을 제기한 산하기관과 자치단체는 국회의원이 되기 전부터 관계 회사들이 꾸준히 수주를 해왔던 기관이고, 새롭게 수주한 것도 아니다"며 "회사로부터 확인해본 결과, 언론에 보도된 금액은 공사를 수행하고 공사대금을 지급받은 것이었고, 공사도 하지 않고 신기술 사용료로 돈을 받은 경우는 없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앞서 지난달 25일 박 의원이 몸담았던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열린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가족 명의의 건설사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언론보도로 제기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박덕흠 의원을 향해 국토위를 떠날 것을 요구했다(당시는 위원회 사보임 전).


이들은 "지금까지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된 의혹만으로도 그 이유는 충분하고, 국민들의 의혹을 해소하기 어려워 보인다"며 "아울러 국회의원화 고위공직자의 직무 관련성과 이해충돌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과 같은 당 소속인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긴급진상조사특위를 꾸리기로 했다"며 "이런 사안에 대해 조사경험, 전문능력이 있는 검찰, 경찰 출신, 예산 조달 경험을 갖춘 원내외 인사로 구성된 특위를 꾸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신혹하게 진상을 밝혀내 응분의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여, 박 의원의 이날 해명 기자회견에도 불구하고 여야 내에서의 입지는 '오갈 데'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