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급조절대상 건설기계 불법 등록한 공무원들, 항소심도 징역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4-02-01 [14:55]

 

▲ 광주지법[연합뉴스] ©국토매일

 

 

[연합뉴스] 업자 청탁을 받고 수급 조절 대상인 건설기계 100여대를 불법으로 영업용으로 등록해준 공무원 등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4부(정영하 부장판사)는 직무유기 등 혐의로 기소된 전남 순천시 7급 공무원 A(54) 씨 등 4명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6개월∼1년 2개월에 집행유예 2∼3년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순천시 건설기계등록 업무를 담당한 A씨는 2009∼2017년 건설기계 매매업자인 공범의 부탁을 받고 105회 걸쳐 수급 조절 대상 건설기계를 영업용으로 불법 용도 변경해 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국토교통부는 건설기계 수급 조절을 위해 덤프트럭, 콘크리트 믹서트럭 등 일부 사업용 건설기계의 신규 등록을 제한하고 있는데, 이미 등록된 건설기계를 새로 교체하는 경우 영업권이 유지되는 일부 예외적인 경우에만 변경 등록을 허용하고 있다.

 

최씨 등은 이 같은 점을 악용해 영업권 근거인 교체등록번호를 지방자치단체 시스템에 입력하지 않고 새 차량을 영업용으로 등록했다.

 

업자는 이렇게 만든 신규 영업용 등록번호를 대당 1천만∼2천만원씩 거래해 이익을 챙겼다.

 

항소심 재판부는 1심과 마찬가지로 이들의 직무유기 범죄에 대해 유죄라고 봤다.

 

다만 1심에서 유죄 판단된 일부 혐의가 공소시효가 지났거나 혐의가 증명되지 않았다고 보고, 면소·무죄 결정해 선고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국토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