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D현대중공업에 작업중지 명령…회사 "유가족에 깊은 위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4-02-13 [11:20]

 

▲ 사고가 난 HD현대중공업 현장[울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국토매일

 

 

[연합뉴스] HD현대중공업은 최근 원유생산설비 블록(철제 구조물) 이동 작업 중 발생한 중대재해와 관련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13일 밝혔다.

 

HD현대중공업은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을 위해 고용노동부, 경찰 등 관계기관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D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해양공장에선 지난 12일 오후 6시 50분께 60대 근로자 A씨가 숨지고 50대 근로자 B씨가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회사는 9천여t 규모 해양구조물인 '부유식 원유생산설비'(FPS) 상부 설비를 이동하는 작업 중 구조물 일부가 내려앉으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한다.

 

A씨와 B씨는 HD현대중공업과 계약한 중량물 이동 해외 전문 업체 소속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목격자와 회사 측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고용노동부는 HD현대중공업 블록 관련 공정에 작업 중지 명령을 내렸으며,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이번 사고는 HD현대중공업 내에서 2022년 4월 이후 약 2년 만에 발생한 중대재해이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국토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