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시정책] 쇠퇴한 산업지역에 새로운 기능을 불어 넣어 활력을 광출하는 중심지에 도시재생
강희은 / 서울시 도시재생정책과장
국토매일   |   2019-12-24

▲ 강희은 도시재생 정책과장     ©국토매일

[국토매일] 서울 형 도시재생 사업은 특별법이 제정된 2013년 이전부터 뉴타운 재개발 사업의 대안으로 추진됐다. 현재 총131개 지역에서 서울형 도시재생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 중에 있다.


구체적으로 법정도시재생활성화 지역(27), 주거환경관리 사업(77), 서울형사업(14), 도시활력증진사업(11), 새뜰마을사업(2) 등이다. 창신·숭인, 성곽마을 등은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했다.


서울시는 국가협력 기반의 전국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중앙정부의 지속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뉴딜사업의 기반을 마련했다. 즉 서울시와 국토부TF는 상시협력채널을 지난 8월부터 운영 중에 있으며, 서울시 우수사례 및 현장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다만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으로 제외된 뉴딜사업이 2018년에는 재개되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협의하고 있다. 또한 국내 주요 도시 간 도시재생 교류·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올해 7월에는 대구와 도시재생 상생협약을 체결했고, 내년에도 경남포항 등 전국 주요도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동워크숍을 개최하거나 협력사업을 발굴뿐만 아니라 우수사례를 전파하고 있다.


서울시도시재생본부는 민관협력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기반을 구축해왔다. 광역 도시재생지원센터 설치·운영을 통해 민간주도 재생지원망을 형성했다. 


이를 통해 각 현장 지원센터 운영을 총괄하고, 주민참여를 강화해 자립적 성장기반을 마련했다. 더불어 재생지역 내 민간기업 핵심시설을 유치하고 사회공헌 협력사업을 확대했다. 9월에는 도시재생 노래를 보급 및 전시전 개최해 도시재생을 체감·소통· 홍보를 통해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도록 민간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했다.


재개장한 세운상가 리모델링 이후 임대료 상승문제, 도매 · 전문업체 위주로 유동인구 증가가 매출에 영향이 적다는 점, 신규 방문개 대다수가 서울 옥상만 보고 간다는 점, 물리적 인프라 개설만 이뤄진 채 소프트웨어나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점, 신규방문객의 세운상가 방문접점이 부족하다는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세운상가 상인들의 매출에도 도움이 되고 방문객에도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안했다.


그래서 세운상가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투어패키지 2종 세트를 구상했다. ‘미사일투어’는 세운상가 곳곳에서 미션을 수행하고 재료를 구매해 직접 간단한 DIY제품을 만드는 메이커 투어이다. 이는 단순통행을 넘어 입점 상점 방문 및 구매를 연결하는 계기가 되고 상인·장인과 소통의 기회를 가지고 직접 만드는 추억을 제공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슬로건 부문은 경쟁이 치열했는데, 최우수상은 박상근씨의“사람중심 도시재생, 행복중심 미래서울”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우수상으로 고윤자씨의“도시의 되살림, 행복의 반올림, 미래의 두드림”이 결정됐다.
한편 서울시는 공유와 혁신을 키워드로 ‘신산업생태계조성’을 목표로 2022년까지 용산전자상가를 재생하겠다. 즉 전자산업 기반의 복합교류 공간을 조성해 ‘삶터’(거주, 교류)와 ‘일터’(일, 창조, 교육)와 ‘놀터’(놀거리, 먹거리, 관광, 체험)가 결합된 형태로 바꾸겠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