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20년, 친환경 수소차 1만대 보급 가능할까?
수소법 제정, 수소차 보급 기대, 성능 개선 인프라 구축이 관건
박지영 기자   |   2020-01-21

▲ 현대 수소차 '넥쏘'     © 현대자동차

 

[국토매일-박지영 기자] 환경부는 2019년 4월 개정된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올해부터 전국 단위로 저공해자동차 보급목표제 시행 계획을 발표했다. 저공해자동차 보급목표제는 자동차판매사가 연평균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일부를 저공해자동차로 판매하도록 의무를 부과하는 제도로 실효성 제고를 위해 앞으로 법·제도를 개선·보완할 계획이다.


친환경차는 작년 11월 수소차 현대 넥쏘의 경우 699대가 판매되었다. 이는 2018년에 비해 10배 정도 늘어난 수치로 정부 차원의 인프라 확대와 서울 3500만 원 정도의 보조금 지원을 통해서 수소차에 대한 기대감이 어느 정도 반영된 결과로 이해된다. 한국자동차협회에서는 작년보다 52.1% 수소차 보조금 예산이 늘어나면 새로운 시장이 형성되고 이에 따른 고용이 늘어나면서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수소차의 경우 혁신적인 연비와 함께 미세먼지 공기 정화 등 환경에 도움을 준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현재 상용되는 수소차는 1kg당 100km을 주행할 수 있어서 1kg당 8,800원(부가세 포함)정도로 연간 1만 3724km 주행 기준으로 볼 때 연간 126만 원 수소 충전요금이 든다. 수소차는 연료 체계를 백금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차체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정부는 수소차 확대를 위해 2019년 1월 수소 로드맵을 마련했다. 2040년 수소충전소가 1,200개소, 수소 생산을 연 526만 톤 이상으로 확대 계획이다.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내수 290만대, 수출 330만대)를 생산할 예정이며, 또한 수소 연료 저장·운송과 안전관리를 통해 수소 산업 안정화를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지난 9일 수소경제법을 통해 수소 관련 안전 확보를 위한 법적 근거도 마련됐다. ‘고압가스안전관리법’에 의해 고압가스를 관리하고 수소충전소 등도 관리되었지만 수소는 저압가스로 개정된 법을 통해 연료 전지와 수소차 보급 등 수소 산업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작년 말 기준 전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수소충전소는 총 33곳(연구용 8곳 포함)이며 올해 수소충전소는 1049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총 53곳을 추가하며 2022년까지 310곳 보급을 목표로 하는 만큼 수소 인프라 구축을 기대할 수 있다. 여전히 충전 인프라가 적고 강원도에 충전소가 없는 등 여전히 열악한 상황이다.


수소차에 대한 기능이나 인프라 구축 등 인식의 변화에도 지방자치단체에서 무상 충전을 제공하던 공용 충전기 이용도 이후 유료화되고 충전요금 할인이 종료되는 2022년 7월 이후 충전의 경제성도 따져봐야 하며, 충전소 인프라 구축에 따른 거주지 및 이동 거리 등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실제 수소차 활성화가 될지 확인해야 한다. 


수소차 보급은 결국 성능 발전과 충천 인프라가 관건이다. 일반 전기차와 수소차 중 장단점을 고려해서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수소차보다 인프라 구축이 되어 있는 일반 전기차를 선택하게 될 소지가 많다. 전체 차량 가격, 지원금, 정부의 수소법 등 법 제도 마련 이후 관련 사업과 지원 등이 얼마나 실효성을 거두고 실제 보급 확대와 함께 친환경에 얼마나 일조하게 될지도 파악해야 한다. 


한국전기차정비협동조합 김태훈 이사는 “정부의 사업 지원, 인프라 구축에도 자동차 자체 금액, 실제 충전요금 등을 비교할 때 수소차보다는 일반 전기차 활용도가 높아서 앞으로도 일반 전기차를 구입 경향이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소차의 경우는 성능, 가격 경쟁력, 인프라 구축 등 전반적인 제반이 이루어져야만 보급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