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전년比 6.33% 상승
국토부 13일 공개, 서울 7.89%↑ 광주 7.60%↑ 대구 6.80%↑
유영훈 기자   |   2020-02-12

[국토매일-유영훈 기자] 올해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6.33% 상승했다. 서울은 7.89%로 평균보다 높았다.

 

13일 국토부는 2020년 1월 1일 기준 표준지 50만 필지에 대한 가격을 공시했다. 약 3303만 필지에 대한 개별 공시지가 산정의 기준이 되며, 재산세 등 각종 조세 및 부담금 부과의 기초자료 등으로 활용된다.

 

2020년 표준지공시지가 변동률은 전국 6.33%로, 작년(9.42%) 대비 3.09%p 하락하였으며, 최근 10년간 평균 변동률(4.68%) 대비 다소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7.89%, 광주 7.60%, 대구 6.80% 등 순으로 상승했으며, 울산이 1.76%로 전국에서 가장 낮게 상승했다.

 

이용 상황별로는 주거용(7.70%)의 상승률이 평균(6.33%)보다 높고, 상업용은 작년에 비해 상승률이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표준지공시지가 현실화율은 65.5%이며, 작년(64.8%)에 비해 0.7%p 제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용이 64.8%(1.1%p 상향)로 제고되었고, 상대적으로 현실화율이 낮았던 농경지와 임야의 현실화율도 개선되었다. 

 

▲ 13일 국토부가 발표한 표준지 공시지가(시도별) 변동률.   © 국토매일

 

전국 공시대상 토지 약 3353만 필지 중에서 50만 필지를 표준지로 선정했으며, 23.3만(46.7%) 필지는 도시지역에, 26.7만(53.3%) 필지는 비도시지역에 분포하고 있다.

 

공시지가는 17개 감정평가법인에 의뢰해 조사·평가했으며, 지난달 13일까지 공시지가(안)에 대한 열람 및 의견청취 절차를 거치고, 지난 11일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결정됐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지난해 12월 17일 발표한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격 신뢰성 제고방안’에서 제시된 기준에 따라 산정됐다. 이번 산정 표준지 공시지가는 지난해 시세에 전통시장을 제외한 토지에 대해 산식의 현실화율 등을 따져 산출됐다. 

 

표준지 공시지가(안)에 대한 열람 및 의견제출 기간 동안 소유자가 2477건, 지자체에서 6100건의 의견이 제출됐다. 이는 전년 대비 41.2% 감소(소유자 △20%, 지자체 △47%)한 것으로, 최근 5년간 평균치(총 9108건)와 비슷한 수준이다. 

 

제출된 의견 중 토지 특성변경, 인근 표준지와의 균형 확보 등 타당성이 인정되는 270건(제출 대비 약 3%)은 결정된 공시지가에 반영됐다.

 

이번에 공시되는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 누리집(www.realtyprice.kr)또는 해당 시·군·구 민원실에서 오는 13일부터 3월 13일까지 열람할 수 있으며, 동 기간 해당 시․군․구 민원실 또는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이의신청 할 수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