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토지리정보원 올해 536억원 발주… 항측업계 벌점, 입찰에 걸림돌 되나?
항공사진촬영·항공삼각 측량 등 7개 사업..19개 항공촬영업체 수주전 치열
박찬호 기자   |   2020-03-24

[국토매일-박찬호 기자] 국토지리정보원의 수도권역 정사영상 제작 올해 사업에 536억여 원의 예산을 용역사업 입찰을 하고 있다. 

 

사업규모별로는 △수도권역 항공사진 촬영 및 항공 삼각측량 제작이 536억 원 수준으로 가장 큰 규모를 보였다. 이어 △측량기준점 설치 및 관리 △정밀도로지도 구축 및 드론 기술 도입 △ 한반도 및 극지 역 공간정보 구축(△국가기본도 생산체계 혁신 등의 순이다.

 

전체 발주사업에서 항공사진 촬영은 국토지리정보원 사업은 가장 큰 사업이다. 이에 업계는 국토지리정보원의 발주시즌을 맞아 본격적인 수주경쟁을 하고 있다. 앞서 국토지리정보원은 536억 원 규모의 ‘항공사진촬영 및 항공 삼각측량(수도권역) 등 7개 사업’을 사전 공개했다.

 

항측업계 사이에선 국토지리정보원의 사업을 얼마나 수주하느냐가 한해 사업의 성패를 좌우한다는 분위기다. 그러나 업계 상황들은 녹록치 않다. 기존 항공촬영업체 14곳이 앞서 국토지리정보원 사업 담합으로 행정제재를 받는 가운데 최근 2년간 4곳 가량의 항공촬영업체가 신규 등록해 발주 경쟁이 치열해졌다. 현재 항공 촬영 업을 등록한 업체는 19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비용의 촬영장비 유지도 부담이다. 보통 항공촬영업체는 항공촬영을 위한 경비행기를 1대씩 보유하거나, 타 업체에서 임대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비행기 운영비는 격납고(1억 원), 보험료(1억 원), 조종사·기장·부기장·정비사·촬영 사 인건비 등 연간 5억여 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본적으로 국토지리정보원 사업 수주를 전제로 하는 것이다.

 

▲ 국토지리정보원은 올해 항공사진촬영, 항공삼각측량 등 7개 사업에 536억원을 발주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19개 항측업체의 수주전이 치열한 전망이다.     ©국토매일

 

항공촬영업계 관계자는 “기존 14개 항공측량업체들이 담합에 따른 행정소송 등으로 위축된 가운데 신규 업체가 시장에 진입하면서 발주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며 “국가주도사업에서 시장 정리를 위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그동안 공간정보업계 담합사건에 따른 벌금, 영업정지, 입찰참여서 벌점 및 이에 따른 매출감소의 한파다. 관련업계 전반으로 파급·적용될 전망이어서 동시 다발적 후폭풍 시작이다. 이는 해당업계의 개점휴업과 직원 감소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국토지리정보원 등 정부 및 지자체의 주요 발주사업까지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국토지리정보원 등 정부 지자체 사업 입찰 참여를 제한받으면서 매출부진에 감원 및 자발적 직원 퇴사 등의 후폭풍을 맞고 있다. 총 2000명의 종사자가 있는 항 측 업계 직원의 절반인 1000명이 영향권에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일자리 정부’에서 중소기업이 정부의 과도한 징 벌적 제재로 인한 기업 활동 위축과 함께 일자리 참사까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한편, 지난 3월 6일 첫 번째로 (주)새한 항업(대표, 김여일)이 계약금액 8억 8천만 원으로   2020년 항공사진촬영 및 항공 삼각측량 충청권역을 계약했다. 다음으로는 (주)한국에스지티(대표, 이강원)가 계약금액 11억 6천만 원으로 2020년 항공사진촬영 및 항공 삼각측량 대전권역을 계약했다. 

 

또한 (주)지오스토리(대표, 위광재)가 계약금액 6억 6천만 원에 2020년 항공사진촬영 및 항공 삼각측량 수도권역을 계약했다. 앞으로 10억여 원 전북권역, 9억 6천의 경기권역 사업의 입찰을 앞두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