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철도공단, 서해선 106역사 "제로에너지 철도역사 시범사업 추진"
연면적 1,000㎡ 이상 공공건축물 대상, 2030년까지 全신설역 제로에너지 역으로
장병극 기자   |   2020-07-02

[국토매일-장병극 기자] 정부는 올해부터 녹색건축물조성지원법에 의거 연면적 1,000㎡ 이상 공공건축물을 대상으로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을 의무화함에 따라 모든 신설역을 '제로에너지 철도역사'로 건설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태양광 및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소비량을 최소화하는 '제로에너지 철도역사' 건설을 본격 추진한다고 1일(수) 밝혔다.

 

이에 따라 공단은 지난해 화성시 송산면에 위치한 서해선 106역을 제로에너지 철도역사 시범사업으로 선정하고, 신재생에너지 활용 및 고효율 단열설비 등 에너지 소비량 최소화 설계로 제로에너지 건축물 예비인증도 취득했다.

 

▲ 서해선 106역사(화성시 송산면 소재) 조감도.  © 국토매일

 

공단은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제로에너지 인증기관인 한국에너지공단과 공동으로 “철도역사 제로에너지 설계 매뉴얼”을 제작하였으며 향후 역사 설계에 반영할 계획이다.

 

매뉴얼 주요내용은 △철도역사 제로에너지 설계를 위한 기본 방향 △에너지 절감설비 사용계획 △지열, 태양열 등 신재생 에너지 활용계획 등이다.

 

공단은 올해 도담∼영천 복선전철 사업구간 중 영주역사 등 연면적 1,000㎡ 이상 역사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모든 신설 역사를 제로에너지 철도역사로 건설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제로에너지 철도역사 건설을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철도경제신문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