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속보] 北, 무인도에 청와대 모형물 건설 중
겉으로는 군사행동 보류, 내부에서는 준비?
유효준 기자   |   2020-07-02

▲ 2016년도 당시 북한의 청와대 타격 모의 훈련 모습  © 조선중앙TV

 

[국토매일-유효준 기자] 북한이 청와대 축소 모형으로 추정되는 시설의 모형을 무인도에 건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지만 이번 청와대 축소 모형 건축 사실을 미루어볼때 내부적으로는 군사행동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지는 대목이다.

 

미국 국무부에 따르면 지난 달 중순 함북 길주군 무수단리 앞바다의 무인도에 모형 시설이 구축되고 있는 것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모형은 가로, 세로, 높이가 각 10~12m로 청와대 또는 국방부 청사의 축소 모형인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 국무부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향후 북한 매체를 통해 해당 모형을 폭파하는 모습을 내보내기 위한 선전용이거나 (포격 등) 정확도 향상을 위한 군사훈련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모형이 건설되고 있는 알섬(바위섬)은 지난해 8월 16일 북한이 강원 통천 일대에서 발사했던 미사일 2발이 230여km를 날아가 떨어진 곳이기도 하다.

 

 

한편 북한은 2016년에도 평양 사동구역 대원리 화력시범장에 청와대 모형을 설치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하는 가운데 청와대 모형 타격 훈련을 진행한 바 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타격용으로 사용하는 섬에 우리의 상징적 건물 모형을 건설한다면 이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의 연장선장일 수 있다”면서 "남북 관계의 (단절) 완전한 새판짜기 메시지를 담는 것일 수 있다" 분석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북한,청와대,모의훈련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