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건설경기,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 "분양 호조와 공공발주 증가가 살렸다"
건설산업연구원, 6월 CBSI 79.4…전월보다 14.6p↑
유효준 기자   |   2020-07-07

▲ 코로나19 여파로 큰 타격을 입었던 건설업계가 공공발주 및 주택 분양 증가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유효준 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고전을 면치 못했던 건설업계가 되살아나고 있는 모양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월 대비 14.6포인트 상승한 79.4를 기록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인 1월(72.1) 수준을 회복했다고 7일 밝혔다.

 

CBSI는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100을 넘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 지수는 올해 1월 72.1에서 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2∼5월 68.9, 59.5, 60.6, 64.8 등으로 60선 안팎을 맴돌았다.

 

6월 지수가 전월보다 14.6포인트 상승한 것은 공사 물량 상황이 좋아진 가운데 통계적 반등 효과가 영향을 준 것으로 연구원은 분석했다.

 

박철한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주택 분양이 증가하고 지연된 공공공사 발주가 이뤄지는 등 전반적으로 공사 물량이 개선됐다"면서 "다만, 지수 자체가 기준선 아래이고 장기 평균선인 80선에도 미치지 못해 건설경기가 양호하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세부 공사종류별 추이를 살펴보면 주택이 78.8로 전월보다 18.8포인트 올라 상승폭이 컸고, 토목은 74.1로 11.6포인트 상승, 비주택 건축은 78.9로 10.9포인트 상승하는 등 모두 10포인트 이상 올랐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