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건설, 하이테크 기술 힐스테이트 리버시티 적용
국내 최초 빌트인 ‘보이스홈(Voice-Home)’ 선보여
김영도 기자   |   2020-07-30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현대건설이 음성만으로 최고의 주거공간을 구현할 수 있는 빌트인(Built-in) 음성인식시스템 ‘보이스홈(Voice-Home)’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적용한다.

 

▲ 현대건설은 국내 최초로 개발해 리버시티에 적용한 '보이스홈'으로 입주자는 최고의 주거환경을 가질 수 있다고 한다(사진=현대건설).  © 국토매일


보이스홈은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적용한 자체 음성인식시스템으로 현대건설의 스마트홈 시스템 ‘하이오티(Hi-oT)’와 연동해 스마트폰 앱으로 집을 제어할 뿐만 아니라, 음성으로 집안의 각종 기기들을 제어 및 조회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음성으로 오늘이나 내일의 날씨 및 미세먼지를 조회할 수 있고, 일정 알람도 받아 볼 수 있으며 조명과 난방, 빌트인 에어컨 등을 개별 또는 일괄 제어할 수 있어 입주자의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특히 음성만으로 취침 전에 침대에 누워 조명을 끌 수 있고 침실온도를 설정할 수 있어 매우 유용해 보인다.


또 외출해서도 하이오티 앱으로 외출모드를 설정한 경우 음성으로도 외출 모드를 지시할 수 있어 세대의 조명과 빌트인 에어컨, 대기전력차단콘센트, 가스밸브가 차단 제어가 가능하며 현관을 나가면서 엘리베이터도 음성으로 호출할 수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빌트인 음성인식시스템을 구현하여 힐스테이트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했다”며 “향후에도 현대건설은 고객들에게 최고의 주거공간 구현을 위해 다양한 플랫폼사와도 협력해 보이스홈의 연동범위를 다양하게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 외부장치와 연동 가능한 외부 플랫폼은 KT의 기가지니 셋탑박스로 보이스홈과 연결된 TV를 제어 가능하며 자동차와 연결하면 외출 전에 미리 시동을 켜 놓을 수 있고, 차 내부를 원하는 온도로 사전 설정할 수 있다.


대부분의 음성인식스피커를 설치하려면 별도로 구매해 전원연결부터 인터넷 연결까지 해야 하는 불편이 따랐지만 보이스홈은 아파트를 설계할 때부터 음성인식스피커를 고려한 빌트인(Built-in) 설계 적용으로 입주만 하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이외에도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자체개발한 스마트홈(홈IoT) 기술인 하이오티(Hi-oT)서비스를 적용했다.


음성이 아닌 하이오티 어플로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조명, 난방, 가스벨브차단, 환기, 방문자 확인 등 각종 빌트인기기를 제어할 수 있고, 현대기아차 소유자의 경우 카투홈으로 자동차 안에서 세대의 빌트인 기기가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현대건설의 특화시스템으로 공동현관 스마트폰키(원패스)시스템, 현관안심카메라, 지하주차장 LED조명 디밍제어 시스템(S-IT)등 보안성 및 편의성을 높이는 다양한 특화시스템들을 유상옵션 또는 기본제공으로 단지별 분양시 제공하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현대건설,보이스홈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