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디지털 트윈 타 업역 연계로 확장성 키워야
국토부, 관련 산업계 간담회 열어 소통과 협력 개방 강조
김영도 기자   |   2020-07-31

▲ 국토교통부가 디지털 트윈 국책과제를 성공적으로 견인하기 위해 관련 산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사진=김영도 기자).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국토교통부가 한국판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디지털 트윈 구축 사업이 다른 업역과 연결될 수 있는 포괄적인 정책으로 발전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토교통부는 31일 한국국토정보공사 서울지역본부 글로벌센터에서 디지털 트윈 산업계 간담회를 한국공간정보산업협동조합 주관으로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국토부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 한동민 국토정보정책과장, 국토지리정보원 사공호상 원장, 한국국토정보공사 최규성 부사장, 공간정보산업진흥원 김수곤 원장, 공간정보산업협회 김석종 회장, 한국공간정보연구조합 양근우 부회장 등 관련 업계 CEO들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국토부의 디지털 트윈 정책 추진방향을 발표하는 것으로 시작으로 업계 관계자들의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첫 번째 발표자 GIS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이지스의 김순한 이사가 ‘디지털 트윈 성공을 위한 공간정보산업계 의견’이라는 주제를 통해 국토부가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트윈 정책에 타 업역과 연계될 수 있도록 선제적이고 포괄적인 변화를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과 같은 레이어 방식으로 공간정보산업 관련 정책을 한정된 영역에서 축적하기 보다는 거시적인 관점에서 정밀도로지도, 지하구조물, 3D통합지도 외에도 다양한 업역과 협업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국토부는 디지털 트윈 정책의 주요 사업으로 2022년까지 ▲전국 3D지도 ▲지하공간 3D 통합지도 ▲3D 공간데이터 및 플랫폼 구축을 완료하고 2025년까지 주요 도로의 정밀도로지도 구축을 추진 중으로 23년까지 디지털 트윈 활용 서비스를 도출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김순한 이사는 국토부의 디지털 트윈 중점 사업 외에도 디지털 트윈과 관련된 데이터댐, 지능행정부, 스마트의료인프라, 그린스마트스쿨, 국민안전SOC 디지털화, 스마트그린산단, 그린리모델링, 그린에너지, 친환경 미래모빌리티 등과 연계할 수 있는 정책 모델을 제시했다.

 

국토부는 디지털 트윈 정책을 데이터와 네트워크, 인공지능 등 디지털 신기술을 토대로 산업혁신을 견인하고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은 “디지털 트윈은 4차산업혁명의 기술이자 새로운 부가가치와 신산업 창출의 엔진 역할을 할 것”이라며 “현실과 똑같은 가상공간 디지털 트윈을 통해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국토부는 공간정보 보호와 활용 개선방안으로 공간정보의 제공 요건을 구체화시켰다.

 

학술연구와 공공복리, 안전 이외에도 신산업 활용 분야까지 제공 범위를 확대하고 3차원 국토공간정보 제공과 유통을 보호할 수 있는 전문기관을 지정해 기업인증과 데이터 암호인증 및 클라우드 등을 위탁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디지털 트윈,국토부,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