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남권 5개 시도 '광역철도망 구축' 박차
그랜드 메가시티 구축에 합의, 국가균형발전 위해 공동노력
김승섭 기자   |   2020-08-05

 

 김경수 경남지사가 5일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 구축 합의서에 서명하고 있다.(=사진:경상남도) © 국토매일


[철도경제-김승섭 기자]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5일 한 자리에 모여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 구축을 합의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등 5인은 이날 오전 경남도청에서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중심 도약을 위한 영남권 미래발전 협약서’에는 △협의회 구성을 통한 미래발전 공동추진 △낙동강 통합물관리 협력 △영남권 광역철도망 구축 △한국판 뉴딜, 공공기관 이전,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 등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위한 공동노력 등의 4개 조항이 담겼다.


인구와 자본의 수도권 집중 가속화와 과밀화로 인한 지역 인재 유출과 기업 투자 감소의 악순환, 부동산 불균형 문제 등이 지역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큰 걸림돌이라는 문제의식에 따른 것이다.


이날 시·도지사 5인은 수도권 일극체제를 다극체제로 전환하고, 지역 주도로 국가 발전을 견인하고 세계와 경쟁하기 위해 영남권을 '그랜드 메가시티'로 육성, 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


영남권 광역 철도망 구축을 위한 협력을 위해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권역별 거점도시 중심으로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을 형성할 수 있는 영남권 국가운영 광역 철도망 구축에 협력한다고 합의했다.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지난달 27일 부산에서 개최된 '영남미래포럼'에서 만난 영남권 시․도지사 5인이 권역별 공동발전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구성한 회의체로 지난 2015년 11월 이후 열리지 않고 있는 '영남권 시·도지사 협의회'가 결속력을 강화한 방향으로 전환된 것이다.


이 자리에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협의회가 활성화돼 1300만 인구 영남권의 시급한 문제인 낙동강 물문제, 광역철도망,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등에 대한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을 만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