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SK건설, 블룸SK퓨얼셀 제조공장 개관식 열어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사업 박차…美 SOFC EPC 시장 진출
김영도 기자   |   2020-10-21

▲ SK건설이 20일 경북 구미에 위한 블룸SK퓨얼셀 제조공장 개관식을 가졌다(사진=SK건설  © 국토매일

 

[국토매일 김영도 기자] SK건설이 세계 최고 성능의 친환경 연료전지를 국내서 본격적으로 생산하며 연료전지 국산화에 박차를 가했다.

 

SK건설은 지난 20일 경북 구미에 위치한 블룸SK퓨얼셀 제조공장의 준공을 기념해 개관식을 가졌다.

 

블룸SK퓨얼셀은 SK건설과 세계적인 연료전지 제작사 미국 블룸에너지(Bloom Energy)가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lid Oxide Fuel Cell, 이하 SOFC)의 국산화를 위해 지난 1월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SK건설이 지분율 49%, 블룸에너지가 51%를 가지고 있다.

 

SK건설은 글로벌 친환경 분산전원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장기 비전으로 SOFC 국산화를 추진해 오다다가 지난 2018년 블룸에너지와 SOFC 국내 독점 공급권 계약을 체결하면서 연료전지 사업에 첫 발을 내딛었다.

 

이후 블룸에너지와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해왔으며 양사는 작년 9월 SOFC 국산화에 뜻을 모으고 합작투자계약(JVA)을 체결하고 올해 7월 구미 제조공장에 생산설비 구축해 SOFC 시범 생산에 들어갔다.

 

▲ SK건설 블룸SK퓨얼셀 제조공장 전경  © 국토매일

 

생산규모는 내년 연산 50MW로 시작해 향후 2027년에는 400MW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으로 이르면 내년 1월 착공하는 연료전지 발전소부터 공급할 전망이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번 SOFC 국내 생산이 세계 최고 사양 연료전지의 국산화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SK건설은 단기간에 개발이 불가능한 세계 최고 연료전지 기술을 블룸에너지와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국산화에 착수해 130여개 국내 부품 제조사와 협업으로 우수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갖출 계획이다.

 

특히 최고 기술이 탑재된 국산 연료전지를 수출하는 아시아 전진기지 역할을 수행하는 동시에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 수출을 돕는 교두보 역할도 기대하고 있다. 

 

국산화가 본격화 되면 국내 연료전지 생태계 조성과 국내 부품 제조사와의 동반 성장도 예측할 수 있다.

 

SK그룹의 국내외 사업기회를 활용해 지속적으로 제조 물량을 확보할 수 있게 돼 연료전지 전문 부품기업을 육성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지면서 관련 중소업체들도 낙수효과를 누릴 있기 때문이다.

 

SK건설은 순차적 인력 증원을 통해 향후 약 4백 명 수준의 일자리 창출로 구미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개관식에는 SK건설 안재현 사장, 산업통상자원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 경북 구미갑 구자근 국회의원, 구미시 장세용 시장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블룸에너지 K.R. Sridhar 사장, 블룸SK퓨얼셀 Randy Ahuja 사장은 온라인 화상시스템으로 참관했다.

 

SK건설은 이날 개관식에서 미국내 시장 점유율 1위 데이터센터 전문 운영 기업인 에퀴닉스(Equinix)사가 발주한 SOFC EPC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지역에 위치한 에퀴닉스 소유 데이터센터에 6.4MW 규모의 SOFC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내년 4월 착공해 8개월 간 공사를 마친 후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SK건설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자체 개발한 SOFC 복층 설계 기술 파워 타워(Power Tower)를 적용한다.

 

파워타워 기술은 SOFC를 복층으로 쌓아 올려 설치해 협소한 공간에서도 SOFC 설치가 가능하도록 해준다.

 

SK건설은 이번 프로젝트 수주를 통해 SOFC 분야에서의 우수한 설계∙시공 능력과 풍부한 경험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향후 미국에서 더 많은 사업기회를 확보하게 됐다.

 

아울러 SK건설은 이 사업에 발전사업자로도 참여하면서 친환경 분산발전사업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SK건설은 SK어드밴스드, 블룸에너지 등 3개사와 개관식 행사로 부생수소를 연료로 활용하는 연료전지 시범 프로젝트에 대한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이 프로젝트는 SK어드밴스드 울산 PDH 공장의 프로필렌 생산공정의 부산물인 부생수소를 SOFC 연료로 사용해 상용화를 검증하는 사업으로 상용화에 성공하면 운영비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3사는 시범 프로젝트에 사용될 SOFC를 내년 4월까지 SK어드밴스드 울산 PDH 공장 내에 건설하고 약 1년간 운영하며 상용화를 실증할 예정이다.

 

SK건설은 SOFC EPC를 수행하고, SK어드밴스드는 부지 제공과 부생수소 공급, 블룸에너지는 SOFC 운영 등을 각각 맡는다.

뒤로가기 홈으로

SK건설,블룸SK퓨얼셀,연료전지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