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관 드론산업협의체 출범…K-드론 핵심기업 육성
‘드론산업 육성정책 2.0’ 드론 핵심기술 실증기반 확대
김영도 기자   |   2020-11-13

▲ 민관 드론산업협의체가 13일 출범해 드론산업 육성정책 2.0을 발표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정부가 미래 드론산업을 견인하기 위해 범 부처와 합동으로 드론 분야 교수 및 전문가들로 구성된 20명의 드론산업협의체를 출범시켜 드론산업 육성 및 활용, 로드맵 계획 등 드론산업의 초석을 쌓는다.

 

국토교통부는 13일 JW메리어트 동대문에서 드론산업협의체를 출범하고 제1회 드론산업협의체 회의를 개최해 드론산업 육성을 주요골자로 하는 5개 안건을 상정해 심의 의결했다.

 

드론산업협의체는 국토부 김현미 장관을 위원장으로 기재부, 과기정통부, 외교부, 국방부, 행안부, 산업부, 중기부 8개 부처와 한국교통안전공단, 항공안전기술원, 한국교통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 4개 공공기관이 참여하고 민간에서 6명의 전문가와 드론기업인연합회, 한국드론진흥협회도 함께 구성됐다.

 

이날 상정된 안건은 ▲드론산업협의체 운영 방안 ▲드론분야 핵심기업 육성 방안 ▲공공분야 드론 활용 강화 방안 ▲드론분야 정책 로드맵 이행점검 및 추진계획 ▲도심항공교통 로드맵 추진계획 등 5개 안건으로 상정헌 원안대로 의결했다.

 

▲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드론산업협의체 위원장)  © 국토매일

김현미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교통과 물류는 시대를 막론하고 산업발전과 경제성장의 원동력이 되어 왔으며 고속도로와 자동차는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고속철도는 시공간의 압축을 통하는 고속성장을 이끌어 온 것처럼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드론이 새로운 혁신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국내 드론시장의 규모가 불과 4년여 만에 6배 이상 성장하는 등 단기간의 급격한 성장을 이루는 등 양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할 핵심기업이 없고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들도 중국산 드론에 날개짓 한 번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아울러 “민관이 한 자리에 모여 드론산업육성정책 2.0을 논의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며 “혁신기술을 보유한 우수기업을 집중 지원해 대한민국 대표기업을 육성하고, 유망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적극 활용한다면 머지않아 K-드론 브랜드를 달은 우리 기업의 제품이 지구촌 하늘을 수놓는 광경을 목격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국내 드론시장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기 위해서 현재까지 4천여 대의 드론을 구입해 활용하고 규제개선, 핵심기술 연구개발, 신기술 실증 지원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 결과 국내 드론시장의 규모는 불과 4년여 만에 6배 이상 성장하는 등 단기간의 급격한 성장을 이뤘지만 아직까지 대표적인 드론 핵심기업이 없다는 지적이 따른다.

 

드론산업협의체는 드론산업육성정책 2.0을 통해 시장외연 확대와 우수기업 집중 지원을 통한 핵심기업 육성을 위해 ▲공공조달 개선 ▲투자ㆍ지원 확대 ▲실증기반 강화 ▲성공모델 발굴 및 조기상용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 민관 드론산업협의체가 13일 출범해 드론산업 육성정책 2.0을 발표했다.  © 국토매일

 

우선적으로 공공부문에서 드론기업 평가를 통해 우수기업을 선별해 집중 지원할 계획으로 공공조달 시장에 핵심기술 보유업체만 참여하도록 기준을 강화하고 중견이상 기업의 조달시장 진입도 단계적으로 허용한다.

 

또, 올해 9월 결성한 ‘국토교통 혁신펀드‘ 등 금융지원과 해외진출 지원을 통해 우수기업의 성장 동력을 제공하고, AI비행제어ㆍ고효율배터리 등 미래기술 R&D를 통해 핵심부품의 국산화를 견인한다.

 

특히 개발 제품의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로 수도권 비행시험장 신설과 실증도시, 드론특별자유화구역 등 실증사업을 확대해 우수 기업 제품의 신속한 상용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내년에는 드론 물류배송을 구현하고 2023년에는 드론 스마트영농, 드론 스마트시티 관리 등 유망 비즈니스 모델은 드론특별자유화구역에서 집중적으로 시범 수익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드론산업협의체,드론산업육성정책 2.0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