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책마당] 국토교통부 첨단항공과 문석준 과장
지난해 드론산업협의체 출범…2025년까지 K-드론 국가대표 기업 육성
김영도 기자   |   2021-01-18

▲ 국토교통부 첨단항공과 문석준 과장  © 국토매일


[국토매일 김영도 기자] “지금까지 드론 산업이 정부가 주도하는 산업이었다면 올해는 민간이 주도하는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실증 사업을 통해 상용화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 국토교통부 첨단항공과 문석준 과장  © 국토매일

지난 한 해 동안 드론 상용화에 앞서 다양한 능력과 조건 등을 검증 할 수 있는 드론 실증도시 사업과 각종 규제를 완화하거나 유예시켜 주는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 등 드론 실증지원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온 국토교통부 첨단항공과 문석준 과장의 말이다.


첨단항공과에서는 드론의 우수 제조기술과 이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 기반 산업이 조기에 상용화 될 수 있도록 지난해 40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데 이어 올해도 약 352억 원의 재원을 드론산업발전을 위해 집행한다.


지난해 보다 올해 관련 예산이 감소한 것은 영월ㆍ보은ㆍ고성 드론 전용 비행 시험장 구축 사업이 완료돼 시범운영을 개시 지난해 6월부터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고 7월부터 드론 실기시험장과 복합교육훈련센터 건축공사가 마무리 됐기 때문이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드론 전용 비행 시험장 구축(61억 원, 64.3%↓) ▲드론 안전 및 활성화 지원(164억 원, 64.3%↑) ▲드론 기업 지원허브 운영(28억 원, 전년동일) ▲드론인증센터 구축(69억 원,30.7%↓) ▲드론산업 혁신지원센터 장비비 지원(30억 원, 200%↑) 등에 재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첨단항공과는 모바일 앱으로 주문한 음식을 드론으로 배송받고, 여성들의 심야 귀갓길을 안전하게 지켜주며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제공하는 등 편리한 드론 서비스가 현실화 될 수 있도록 드론 실증지원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문석준 과장은 “드론 실증도시 사업은 부산, 제주, 대전, 경기 고양 등 4개 도시에서 6월부터 본격 착수했으며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총 9700여 회의 실증비행을 완료해 드론 서비스의 안전성을 입증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문 과장은 또 “현재 4개소인 드론 실증도시를 올해는 7개소로 확대해 개소당 지원예산도 금년 10억에서 15억으로 대폭 확대하는 등 실증을 통해 드론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국내 드론기업의 우수 기술을 조기 상용화를 촉진하는 ‘드론 규제샌드박스’ 사업에 13개 드론기업이 참여하고 연말에는 사업자별 사업성과 발표와 평가 등을 함께 공유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범부처와 공공기관 주요 기업 임원,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드론산업협의체를 구성하는 주요한 성과를 거뒀다.


드론산업협의체는 ‘국가 드론정책 컨트롤타워‘로 국토교통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기재부, 과기정통부, 외교부, 국방부, 행안부, 산업부, 중기부 등 관계부처 차관급 정부위원과 산학연 전문가 등 민간위원이 함께 정책을 논의해 정책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한 기구다.


드론산업협의체는 지난해 11월 13일 정식 출범하면서 드론 관련 우수기업을 집중 지원해 국가대표 기업으로 육성하고, 다양한 공공분야에서 국산 드론을 적극 활용토록 하는 ‘드론산업 육성정책 2.0‘을 발표했다.


문 과장은 “드론산업 육성정책 2.0에는 그동안 추진해 온 정책들을 초석으로 삼아 시장외연 확대를 넘어, 우수기업 집중 지원으로 핵심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공공조달 개선, 투자ㆍ지원 확대, 실증기반 강화, 성공모델 발굴 및 조기 상용화에 대한 방안들을 담았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첨단항공과는 이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국가대표 기업을 2개 이상, 혁신기술 보유 유망주기업을 20개 이상 육성해 K-드론 브랜드 기업이 글로벌 드론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목표를 삼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국토교통부,첨단항공과,문석준 과장,K-드론,드론산업협의체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