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시, 타워크레인 안전점검… 법규 위반 99건 적발
박찬호 기자   |   2021-01-25

 

 타워크레인을 점검하고 있는 장면(서울시 제공)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서울시가 건설 현장 타워크레인 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 123일부터 23일까지 집중점검을 실시한 결과 법규 위반사항 99건을 적발해 시정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평소 안전관리가 소홀하기 쉬운 소규모 공사 현장과 여러 대의 타워크레인이 설치된 현장이 대상이었으며, 특히 건설기계관리법 등 관련법 준수 여부 집중점검과 제도상 미비점에 대한 개선안 발굴에 중점을 뒀다.

 

작업 현장에서의 안전 수칙 및 구조부(전기·안전장치) 상태와 함께 현장 안전(신호수 배치, 교통통제 등)에 관한 전반적인 안전관리 사항을 점검했다. 여전히 관련 법규 미숙지로 안전관리 부실 현장이 있었으며 법규 지적사항 99건을 적발했다.

 

주요 적발 사항은 기초부 배수 상태 미흡 마스트 일련번호 식별 불가 전기장치 불량 그물망 및 방호울 미비 신호수 배치 불량 조종사 면허 미확인 등 99건을 적발했다.

 

또한 외부 전문가들과 논의를 통해 '건설기계관리법', '산업 안전보건 기준에 관한 규칙' 등 법령개정안을 마련하고 각 소관 부처(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에 관련법 개정을 건의할 계획이다.

 

적발된 지적사항에 대해선 일차적으로 시정 권고를 거친 후 이행되지 않을 경우 소관부서와 기관을 통해 벌금·과태료·수시 검사명령 등 행정처분과 사법처리를 요청할 것이며 경미한 지적사항에 대해선 각 자치구를 통해 조기에 시정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건설 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사고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어 '18년부터 타워크레인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타워크레인 사고 예방을 위해 각종 규제와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소규모 현장에선 사고위험에 노출된 곳이 많다"면서 "지속적인 현장점검과 관리를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현장의 문제를 반영한 제도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