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건설, 3D프린팅 비정형 건축구조물 생산기술 선도
정밀 구현과 제작기간 단축 등으로 경제성과 품질 확보
김영도 기자   |   2021-02-08

▲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적용한 비정형 조경구조물 폭 1m, 높이 1m, 길이 8m 크기의 옥외용 벤치.  © 국토매일


[국토매일 김영도 기자] 현대건설이 대형 복합소재 3D프린팅을 활용한 기술을 개발해 기존 소재 대비 형상 정밀 구현과 제작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면서 경제성과 고품질을 확보하게 됐다.

 

현대건설은 비정형 건축 분야 3D프린팅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2019년부터 대형 3D프린팅 전문기업인 쓰리디팩토리(대표 최홍관)와 함께 복합소재 3D프린팅 연구에 착수해 비정형 거푸집 제작 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해 7월 관련 특허(특허번호 10-2020-0090790,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비정형 조경구조물 제작방법 및 이를 통해 제작된 비정형 벤치)를 출원했었다.

 

복합소재 3D프린팅은 사용 가능한 소재가 다양한 것이 장점으로 저강도 플라스틱과 고강도 탄소섬유, 유리섬유 등 다양한 소재를 사용할 수 있고 두 가지 이상의 재료를 혼합해 강도, 탄성 등 성능을 최적화한 새로운 소재로 제작이 가능하다.

 

3차원 모델을 적층하면서 구조물을 제작하는 기술로 정밀 시공이 가능하며, 색상, 소재 등을 자유롭게 변화시킬 수 있어 다양한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현재 3D프린팅 재료와 장비 등의 한계로 건설 분야에서 관련 기술이 상용화 된 사례는 많지 않다.

 

이번에 개발된 복합소재 3D프린팅 비정형 거푸집 제작기술은 산업용 대형 3D프린터를 사용함으로써 출력과 동시에 표면 가공이 가능해 가공 오차를 최대 0.001mm 이내로 정밀하게 구현할 수 있다.

 

종전에는 기존 거푸집의 소재로 주로 활용되던 합판, 스틸 등은 비정형 형상을 정밀하게 구현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제작비용이 높고 제작기간이 길었다.

 

특히 가로 2.5m, 세로 5m, 높이 1.5m 크기의 거푸집을 한 번에 제작할 수 있게 되어 제작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 경제성과 고품질을 확보하게 됐다.


현대건설에서 국내 최초로 적용한 비정형 조경구조물은 폭 1m, 높이 1m, 길이 8m 크기의 옥외용 벤치인데 각기 다른 형상으로 이루어진 약 2백 개의 부재들을 3D프린팅으로 적층, 가공하여 제작했다.

 

불에 쉽게 타지 않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안전성을 확보했으며, 공산품 품질인증인 Q마크를 획득해 품질 우수성을 입증 받았다고 한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입주한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2차’를 시작으로, 향후 디에이치 현장의 조경 구조물 제작에도 해당 기술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최근 첨단 기계식 터널 굴착 공법인 TBM(Tunnel Boring Machine)의 세그먼트 TBM 장비로 지반을 굴착한 후 터널 내벽을 구성하는 마감재(Lining) 제작에 사용되는 거푸집(Mould)에도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하는 연구가 한창이다.

 

현대건설은 스틸 거푸집 내부에 들어가는 비정형 채움재를 복합소재 3D프린팅으로 제작해 조립함으로써 다양한 형상의 곡면형 세그먼트를 효과적으로 제작할 수 있게 돼 품질 완성도를 높이고 제작비용도 대폭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 기술연구소 관계자는 “대형 복합소재 3D프린팅 기술개발을 계기로 향후 건축용 소재를 활용한 3D프린팅 시공기술 개발을 통해 미래 건설업계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현대건설,3D프린팅,비정형구조물,거푸집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