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문정동 가든파이브 툴동 5층 321억에 '일괄매각'

가 -가 +

박찬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18 [08:20]

 

  SH공사 자료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김세용)가 가든파이브 툴동 상가 5층 업무시설을 일괄 매각했다.

 

SH공사는 17일 공사가 소유하고 있는 가든파이브 툴동 5층 업무시설 총 273호를 일괄 매각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매각한 업무시설 규모는 총 계약면적 22,327.39, 매각 금액은 약 321억 원에 이른다. 이번 계약으로 가든파이브 툴동 공실률은 30.2%에서 18.1%로 대폭 낮아졌다.

 

당초 가든파이브 툴동 5층은 판매시설용도로 매각이 진행됐다. 그러나 판매시설에 대한 수요 부족으로 장기간 공실상태로 남겨졌고, 가든파이브 활성화에 가장 큰 장애물로 꼽혔다.

 

이와 관련 SH공사는 다양한 활성화 용역과 시장분석을 진행한 결과 업무시설의 경우 시장 수요가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 이에 해당 시설의 용도를 업무시설로 변경해 매각 활로를 모색했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그 결실을 맺었다. 특히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으로 실물경제가 위축된 상황에서 이뤄낸 대규모 계약으로, 의미가 더욱 크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매각을 통해 가든파이브 툴동의 고질적인 공실문제를 효과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았다.

 

이를 계기로 가든파이브를 보다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며 이번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수립, 공급을 지속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찬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