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H 임직원, ‘광명 시흥’ 선정 전 투기 의혹…100억 원대 규모
임직원 10여 명 사전 매입 정황 포착…민변 등 시민단체 “공익감사 청구할 것”
최한민 기자   |   2021-03-02

▲ 항공에서 본 3기 신도시 예정지 광명 시흥 지구 광명시 가학동 일대(사진=네이버 로드뷰).     ©국토매일

 

[국토매일=최한민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 임직원들이 경기 광명 시흥 지구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될 것을 미리 알고 100억 원대 규모로 미리 땅을 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과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LH 직원들이 광명 시흥 땅을 투기 목적으로 구입했다는 제보가 접수돼 확인한 결과 토지를 매입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4일 광명 시흥지구를 수도권 3기 신도시로 선정하고 총 1271만㎡ 부지에 7만 호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민변 등이 제보받은 필지의 토지 등기부등본과 LH 직원 명단을 실제 대조한 결과 LH 공사 직원 10여 명이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10개 필지를 나눠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LH 직원들이 매입한 토지는 총 2만 3028㎡로 민변은 “이들 토지 매입 가격은 100억 원대로 추정되며 금융기관으로부터 받은 대출액은 5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LH 관계자는 “현재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고 답했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국토교통부와 LH를 대상으로 이들 임직원들이 3기 신도시 지정에 관한 계획 등 해당 토지 개발정보를 사전에 취득했는지와 이들 이외 정부 및 공공기관 임직원들이 포함됐는지 등에 대해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이와 함께 LH 등 공공기관 직원이 신도시 후보지에 관한 정보를 업무상 비밀로 관리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전수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광명 시흥 신도시 관련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라며 “조사를 통해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에는 수사의뢰 또는 고소 및 고발 등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광명시흥,LH,신도시,투기,집값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