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여파로 서울 수돗물 사용, '가정용'은 늘고 '영업·공공용'은 줄었다
업종별 가정용 3.4%증가…일반용 9.7% 공공용 17.9% 욕탕용 25% 줄어
박찬호 기자   |   2021-03-04

 

  서울시 사진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기자] 지난해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가정용 수돗물 사용량은 증가한 반면 목욕탕 등 상업시설 사용량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4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2020년 서울의 수돗물 전체 사용량은 전년 대비 1.8% 감소한 1045428000(t)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사용량 대비 19634000톤 감소한 수치로 석촌호수(담수량 636만톤)의 약 3배에 이르는 양이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수돗물 사용량의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 4개 업종(가정용·일반용·공공용·욕탕용)의 연간, 월간 사용량 및 자치구별 사용량 증감에 대한 분석을 수행했다. 분석 대상 기간은 20191월부터 202012월까지다.

 

가정용은 아파트, 단독주택 등 가정에서 사용하는 주거용 급수, 공공용은 학교, 병원 등 공공시설에 대한 급수를 뜻한다. 일반용은 기업, 가게 등 상업시설에 대한 급수, 욕탕용은 '공중위생관리법'에 의한 목욕장업용 급수를 말한다.

 

가정용은 연간 732818000톤으로 전년 대비 연평균 3.4%(24439000) 증가해 4개 업종 중 유일한 증가세를 기록했다. 코로나19의 초창기인 1월을 제외한 모든 달의 사용량이 증가한 것이 확인됐다. 4, 5, 12월은 특히 5% 이상 두드러지게 증가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감염증 1차 대유행(224~315)3차 대유행(1116~)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재택근무 확산, 외출 자제 및 사적 모임 최소화 등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상업시설 등에 공급되는 일반용은 232111000톤으로 전년 대비 연평균 9.7%(24828000) 감소했다. 학교·병원·공공기관 등에 공급되는 공공용은 65335000톤으로 17.9%(14202000) 줄었다.

 

공공용 중학교의 경우 전년 대비 10~38% 감소했다. 개학 연기, 원격 수업 확대 등으로 학생들의 등교 일수가 감소했고 특히 대학교의 경우 기숙사 상주 학생 수의 감소 등으로 물 사용량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욕탕용은 4개 업종 중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연간 사용량은 15165000톤으로 전년 대비 연평균 25%(5044000) 감소했다.

 

욕탕용 수전 수는 지난해 말 기준 3.8%(32) 감소했다. 욕탕용 수전수는 위생문화의 변화로 코로나19 여파 이전에도 연 평균 3.6% 정도 감소 추세를 이어왔다.

 

여기에 코로나발 영업부진이 더해져 가장 크게 감소했으며, 연말로 갈수록 그 폭이 커졌다. 구체적으로는 1차 대유행 이후인 4월을 기점으로 급감하기 시작해 여름인 6~8월에 감소폭이 잠시 줄어들다가 다시 그 폭이 커져 11월에는 최대 42.2%까지 감소하기도 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올해에도 코로나19로 인한 감염병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된다면 상대적으로 수돗물의 사용량 감소에 따른 요금수입 감소로 이어져 재정적 압박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