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컴위드, 페이팔 창업자 글로벌 사모펀드 130억 원 투자 유치
글로벌 투자 협력 통해 디지털 금융, 드론 등 주요 신사업 가속화
김영도 기자   |   2021-03-04

▲ 한컴그룹 본사 전경     ©국토매일

[국토매일 김영도 기자] 한컴그룹이 페이팔 창업자 피터 틸의 글로벌 사모펀드 크레센도로부터 두 번째 투자로 130억 원을 유치해 미래신성장동력 사업에 주력한다.

 

한컴위드(054920 대표 홍승필, 김현수)가 글로벌 사모펀드 크레센도 에쿼티 파트너스로부터 13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크레센도 에쿼티 파트너스(이하 ‘크레센도’)는 글로벌 전자결제서비스업체 페이팔(PayPal)의 창업자 피터 틸(Peter Thiel)의 출자로 한국의 중소ㆍ중견기업 투자를 위해 2012년 설립된 글로벌 사모펀드다.

 

크레센도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자사가 운용하는 투자목적회사 가제트홀딩스 유한회사 및 리벤델을 통해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컴위드는 이번 크레센도와의 투자 협력을 통해서 미래신성장동력으로 추진 중인 디지털 금융, 드론 등 주요 신사업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한컴위드 관계자는 “크레센도가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세계 시장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강소기업들을 발굴, 육성하는 투자를 주로 추진해온 만큼 한컴위드의 이번 투자유치는 신사업에 대한 미래 성장성을 확인받은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크레센도가 한컴그룹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2017년 한글과컴퓨터에 5백억 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었다.

 

뒤로가기 홈으로

한컴그룹,한컴위드,크레센도,페이팔,사모펀드,투자유치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