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팸스 물류센터 공사장 구조물 붕괴사고 人災로 밝혀져
국토부 건설사고 조사위, 부실시공과 감리부실 최종 원인 규명
김영도 기자   |   2021-03-04

▲ 곡선 가로보 구조물이 붕괴되어 5명의 사상자를 발생시킨 팸스 평택캠프 물류센터 신축공사 현장(사진=국토교통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지난해 12월 20일 팸스 평택캠프 물류센터 신축공사장에서 구조물 붕괴로 사망자 3명을 발생시키고 2명이 중상을 입은 사고 원인이 시공과정에서 제대로 시공하지 않고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인재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 건설안전과는 3일 건설사고 조사위원회(이하 조사위)가 현장조사와 관계자 청문 및 사고원인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포괄적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부실시공과 안전관리 미이행 등이 주요 요인으로 지목했다.

 

조사위는 평택시 물류센터 현장에서 5층 진입로 공사 중 곡선보의 전도로 데크를 지지해주던 가로보가 추락한 직접적인 원인을 시공과정 중 곡선보를 전도방지 철근에 결합해 너트로 체결해야 하고 캡콘크리트를 곡선보 사이에 타설해 지지력을 확보해야 했는데도 제대로 시공하지 않았고 너트 제거 후 곡선보와 전도방지철근의 결합부위 안에 무수축 모르타르를 주입하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원인을 규명했다.

 

부연하면, 갭 콘크리트 타설과 무수축 모르타르 주입을 생략한 채 데크 위 철근 배근시 전도방지용 철근의 절단과 너트를 제거한 것이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특히, 철근조립 업체가 부실시공을 했는데도 시공사 관리자의 관리소홀로 이를 발견하지 못했고 감리자 역시 세부 공정별 검측을 계획하지 않아 위험 공정의 안전성을 확인하지 못한 인재로 판단했다.

 

조사위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설계와 시공 공정에 주의사항을 표기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이행실태 점검에 대한 의무규정을 제도화 할 것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아울러, 세부공정별 점검을 하지 않고 일괄 검측하는 등의 검측업무 부실을 방지하기 위해 감리자 업무수행계획서에 검측업무 시행시기 등 세부사항을 명기하는 방안과 민간발주 공사의 감리발주 제도와 위험성 평가 및 표준시방서 개선 등을 개선책으로 내놨다.

 

국토교통부 이상주 기술안전정책관은 “이번 사고로 고인이 되신 분들에게 애도를 표하며, 위원회가 제안한 재발방지방안을 현장에 적극 반영해 유사한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교통부 건설안전과는 시공관리 소홀로 사고를 유발한 시공ㆍ감리업체에 대해서는 경찰 및 인허가기관, 지방국토관리청 등 관련 기관과 협의해 4월 중 관련규정에 따른 형사처벌 및 행정처분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건설안전과,구조물붕괴,인재,건설사고 조사위원회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