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책마당]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과 이창기 과장
정밀도로지도 인프라 구축 통해 자율주행차 시대 앞당겨
김영도 기자   |   2021-03-15

▲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과 이창기 과장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현재까지 제작 완료된 전국 고속국도 및 주요 도심 등 약 6천㎞ 정밀도로지도와 내년까지 전국 간선도로를 중심으로 약 2만㎞의 정밀도로지도가 구축이 완료되면 자율주행 시대의 핵심 기반을 마련하게 됩니다.”

 

고속도로와 간선도로의 정밀도로지도 구축으로 차량과 도로시설이 통신으로 상호작용하며 자율협력주행이 가능한 자율주행차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는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과 이창기 과장은 그간의 정밀도로지도 구축 과정과 완료 시점에 대해 소개했다.

 

자율주행차는 일반적으로 GPS 위치기반으로 운용되지만 기상 악천후나 GPS수신 불량 등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차량의 위치를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는 기반이 정밀도로지도이다.

 

정밀도로지도에는 차선, 정지선 등 노면선 표시와 안전표지판, 신호등, 화살표, 횡단보도를 포함해 등 노면표시 등 14종의 정보를 담고 있으며, 정밀도로지도의 기본형태인 벡터데이터와 정밀도로지도 제작을 위해 취득하는 점군데이터(Point Cloud), 사진데이터 등이 포함된다.

 

벡터데이터는 지형ㆍ지물의 좌표가 포함된 점, 선, 면을 사용해 표현한 데이터이며, 점군데이터는 3차원 좌표를 가진 점의 집합으로 레이저 스캐너를 통해 취득한 데이터다.

 

이창기 과장은 “레이더, 라이더 등 자율주행차에 탑재된 센서의 일반적인 탐색거리 100~150m 보다 먼 거리의 도로상황을 예측할 수 있도록 지원해 자율주행 센서로 안정적인 도로 주행이 가능하게 된다”며 정밀도로지도 구축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실제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해서는 정밀지도 기반으로 차량-도로시설-교통정보 등을 통합ㆍ관리ㆍ공유하는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와 LDM(Local Dynamic Map) 체계가 필요하다.

 

C-ITS는 주행 차량이 도로시설 및 다른 차량과 서로 통신하며 정보를 공유하는 기술이고, LDM은 지도 기반 자율주행 지원정보인 ▲정적 ▲준정적 ▲준동적 ▲동적 등 4단계 정보 체계로 구성되며 정밀도로지도는 정적, 준정적 1, 2단계에 해당된다.

 

이 과장은 “정밀도로지도는 차선, 경계선 등 규제선과 터널, 교량 등 도로시설 및 교통안전표지, 신호기 등의 도로시설을 3차원으로 25cm의 정확도를 가지고 있다”며, “자율주행차의 자차위치 파악과 도로정보 인지를 위해서 최신 도로정보가 신속하게 반영돼야 한다”고 자율주행에 필요한 환경 조성을 강조했다.

 

첨단자동차과는 고시 개정을 통해 전국 간선도로 정밀도로지도 구축과 상시적으로 도로의 변화 상태를 업데이트 할 수 있도록 도로관리청의 도로변경사항 통보의무를 구체화하는 행정규칙을 개정해 고시했다.

 

도로관리청의 도로 변경사항 통보 방법으로 신설ㆍ확장 공사는 준공 7일 전까지, 개량ㆍ확장 공사는 준공 14일 전까지 국토지리정보원에 제출하고 준공 전개통의 경우 개통을 기준으로 하도록 명시했다.

 

또 ▲도로정보 변경사항 중 통보 필요대상 ▲통보내용 ▲통보시기 ▲통보절차를 명시하는 조항을 신설해 선순환적으로 도로 변경 정보들이 상시적으로 갱신되도록 구체화했다.

 

종전에는 도로관리청에서 통보하지 않은 도로 변경정보를 파악하려면 국토지리정보원이 직접 도로공사 정보를 수집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던 것을 도로 관리청이나 지자체가 도로 신설과 변경시 국토지리정보원에 제출하도록 의무화 한 것이다.

 

이 과장은 “도로 변경에 따른 정보가 신속하게 갱신될 수 있도록 체계를 구축해 놓으면 도로 변화정보 파악에 소요되던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고 도로 준공과 동시에 변경된 도로정보가 국가 정밀도로지도에 신속하게 반영돼 자율주행차의 원활한 운행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첨단자동차과,이창기 과장,정밀도로지도,C-ITS,LDM,자율협력주행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