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토부, 스마트 항공보안 실현으로 항공보안 역량 강화
올해 제3차 항공보안 기본계획 수립 등 23개 과제 전격 추진
김영도 기자   |   2021-03-17

▲ 미국 마이애미 국제 공항에 설치된 CT 스캐너(자료사진=International Scholar Pooh).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최근 국내외 테러동향과 주요 보안정책 여건 및 코로나19 대유행 등 항공보안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주고 있는 환경변화를 반영한 ‘2021년 항공보안 시행계획’이 수립돼 전격 시행된다.

 

국토교통부 항공보안과는 올해 항공보안 시행계획을 총 5개 분야에서 23개의 세부 추진과제로 구성해 첨단 보안장비 기술개발 및 배치 계획 수립 등 항공보안 역량 강화는 물론 비대면ㆍ비접촉 시대에 맞는 보안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다양한 과제들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항공보안 시행계획은 국제기준에 부합하고 새로운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미래비전과 목표설정을 위해 ‘제3차 항공보안 기본계획(2022~2026)’ 수립을 추진하고 글로벌 수준의 보안문화 확산과 보안시스템의 첨단화 등을 통해 국제적인 입지를 강화하는데 역점을 뒀다.

 

먼저, 그동안 보안검색 과정에서 발생한 불편사항들을 해소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백신 등 바이오약품 보안검색절차를 간소화와 국내 공항 짐 배송서비스를 내달부터 시범추진한다.

 

짐 배송 서비스는 국내선 출발공항에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대행업체가 도착공항에서 승객의 짐을 대신 찾아 목적지에 배송하는 서비스다.

 

또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강조하는 보안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보안의식 제고 캠페인과 워크숍 등을 중점 추진하고 김포공항과 인천공항에서 시범운영 중인 인공지능(AI) 엑스레이(X-ray) 자동판독시스템의 기능 고도화를 통해 완벽한 검색환경을 구축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판 뉴딜사업으로 올해 68억 1천만 원, 내년 102억 원 등 총 17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전국공항에 생체정보를 활용한 비대면 탑승수속절차를 애초 목표했던 2025년에서 내년으로 조기 확대 구축한다.

 

항공보안과 이소영 과장은 “효율적인 항공보안체계 구축을 위한 기획연구, 미래형 보안검색장비 공항배치를 위한 로드맵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첨단기술을 활용한 보안검색기술 개발을 내달 착수할 예정으로 오는 2025년까지 디지털 3차원 컴퓨터단층촬영(CT) 기술을 활용한 휴대수하물 보안검색장비 개발에 286억 원을 투입하고 인공지능과 테라헤르츠(T㎐)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대인 보안검색 기술 개발에 294억 원, 총 580억 원의 연구개발비가 각각 투입된다.

 

특히, 드론에 의한 항공테러 예방을 위해 ‘불법드론 대응시스템’을 확대, 구축하기로 했다.

 

현재 김포공항에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실시설계와 장비구매를 추진 중이며 제주공항은 이미 레이다가 설치돼 시범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의 경우 지난해 7월 구축된 불법드론 탐지 시스템을 통해 총 3건의 항공기 이착륙 긴급 통제 등 항공승객들과 공항시설 안전조치를 취했다.

 

이외에도 유사시 신속한 테러대응을 위해 실전 같은 대테러 훈련도 정례화하여 시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한-미 항공보안협력 강화의 일환으로 미국 교통보안청(TSA)과 추진해 온 미국행 승객에 대한 보안 인터뷰 및 추가검색 완화를 지속 협의해 구체적인 성과도출에 주력한다.

 

현재 인천공항을 출발해 미국 애틀랜타 공항에 도착하는 위탁수하물에 대한 환승검색 면제를 통해 한국 환승객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원격검색시스템(CVAS)을 구축해 7월부터 시범운영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원격검색시스템 CVAS(Common Viewer Air System)는 미국이 개발한 시스템으로 출발공항 위탁수하물 X-ray 검색정보를 도착공항에서 항공기 착륙 전에 원격 검색함으로써 환승절차와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한편 국토부는 한미 항공보안수준 상호인정 추진을 위해 2019년 제8차 한미 항공보안 협력회의를 통해 양국의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과 점검기법 공유, 기내 난동 대응강화를 위한 제도ㆍ교육훈련 지원, 불법드론 대응 관련 정보공유, 양국 직원교류 정례화 등을 추진 중으로 미국측 항공보안 전문가를 파견 받아 실무 지원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스마트항공보안,제3차 항공보안 기본계획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