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발표…여론은 악화ㆍ재건축 기대감은 강화
LH 땅 투기 사태로 불신 여론 증가ㆍ서울시장 보궐 선거로 인한 재건축ㆍ재개발 기대
최한민 기자   |   2021-03-30

▲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는 29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의 2차 후보지 16곳을 발표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최한민 기자] 서울시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가 발표됐지만 한국토지주택공사 땅 투기 사태로 인해 악화된 여론과 서울시장 보궐선거로 재건축 등 규제 완화의 기대감에 계획대로 시행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는 29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의 2차 후보지 16곳을 발표했다.

 

선정된 지역은 노원구 상계3구역을 비롯해 ▲강동구 천호A1-1 ▲동작구 본동 ▲성동구 금호23 ▲종로구 숭인동 1169 ▲양천구 신월7동-2 ▲서대문구 홍은1 ▲서대문구 충정로1 ▲서대문구 연희동 721-6 ▲송파구 거여새마을 ▲동대문구 전농9 ▲중랑구 중화122 ▲성북구 성북1 ▲성북구 장위8 ▲성북구 장위9 ▲영등포구 신길1 등 16곳이다.

 

역세권과 5만㎡이상 대규모 노후 주거지 위주로 구성된 선정 지역은 공공주도로 계획대로 사업을 진행하면 약 2만 호를 공급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는 후보지 주민을 대상으로 현장 설명회를 열어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연내 정비계획 수립절차를 착수할 계획이다.

 

이제 필요한 것은 최종 정비구역 지정을 위해 주민 3분의 2 이상 동의지만 변수가 많다.

 

우선 지난달 부동산 투기 사태로 인해 LH에 대한 신뢰가 바닥에 가까운 점이다.

 

더군다나 지난 1월 1차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8곳의 사업 추진도 더디다. 현재 사업설명회를 진행한 곳은 관악구 봉천13구역 한 곳이다.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서울시장 보궐 선거 역시 큰 변수로 작용할 예정이다.

 

조례 개정 등으로 민간재건축ㆍ재개발 사업이 활성화될 경우 공공재개발의 추진 동력이 약화될 가능성도 있다.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 김수상 실장은 “앞으로 사업을 투명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하면서 공직자의 투기에 대해서는 엄중히 대응해 공공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공공재개발,후보지,LH,역세권,재건축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