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토부, 지능형교통체계 지자체 확대 온라인 설명회 개최
내년도 지자체 ITS 구축 사업공모 및 추진 계획 등 전달
김영도 기자   |   2021-03-30

▲ 국토교통부 디지털도로팀 이성민 팀장 주재로 지능형교통체계(ITS·C-ITS) 추진계획을 소개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설명회가 29일 온라인을 통해서 열렸다(사진=국토교통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영도 기자] 국토부가 한국판 뉴딜로 추진하는 ITS 사업을 지자체 지방도로까지 확산하기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국토교통부 디지털도로팀은 30일 온라인으로 지자체 ITS 국고보조사업 설명회를 개최해 2025년까지 ITSㆍC-ITS 지자체 구축 계획과 내년도 구축사업 공모 및 올해 ITS 사업 관리방안 등에 대한 정보들을 전달했다.

 

ITS(지능형교통체계 : Intelligent Transport System)는 교통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과학화ㆍ자동화된 운영으로 교통 효율성ㆍ안전성을 향상시키는 첨단교통 기술이다.

 

또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 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는 자동차와 자동차, 자동차-인프라 통신을 통해 안전ㆍ편리함을 추구하는 첨단교통시스템을 일컫는다.

 

국토부 디지털도로팀은 올해 43개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교통정보 수집 및 제공, CCTV 등을 활용한 돌발상황관제시스템, 온라인 신호제어시스템, 스마트 교차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등 다양한 지능형교통체계 구축 사업에 총 139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을 수립해 놓았다.

 

디지털도로팀 이성민 팀장은 “스마트 신호체계 도입 등 지자체의 교통관리와 소통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지난 2009년부터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사업에 국비를 지원해 왔다”면서 “지자체는 40%~60%의 국비 매칭비율에 따라 전체 사업비의 60%∼40%를 부담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2025년까지 교통정보 수집ㆍ소통관리 시스템, 스마트 CCTV를 통한 사고관제, 스마트 신호체계 등 지능형교통체계(ITSㆍC-ITS) 구축할 계획이다.

 

또 내년에 시행되는 지자체 ITS 국고보조사업은 지능형교통체계 지방계획을 수립한 특별시ㆍ광역시, 도ㆍ시ㆍ군을 대상으로 사업공모를 시행하며 지자체 교통 현황분석, ITS 사업 구간 및 서비스 적정성, 재원조달방안 등에 대한 서면평가를 통해 9월까지 사업대상 지자체를 선정하고 연말에 보조금이 확정된다.

 

이외에도 이번 설명회에서는 금년도 지자체 ITS 사업관리방안과 중장기 ITS·C-ITS 사업 확대 방안 및 국민체감 서비스 도입방안 등이 함께 논의됐다.

 

한편 주현종 도로국장은 “지능형교통체계 사업 확산을 위해 각 지자체가 국민체감 효과가 큰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참여하기를 희망하며,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지능형교통체계사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국토교통부,디지털도로팀,이성민팀장,ITS,C-ITS,지능형교통체계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