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舊증산4구역 등 도심 고밀개발 사업 후보지 21곳 선정
저층주거지 10곳ㆍ역세권 9곳ㆍ준공업지역 2곳 등
최한민 기자   |   2021-03-31

▲ 31일 주택공급방안 1차 선도사업 후보지 선정 브리핑을 하고 있는 국토교통부 윤성원 1차관(사진=국토교통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최한민 기자] 2ㆍ4 주택공급 대책의 첫 선도 사업 후보지로 은평구 증산동 저층주거지, 영등포역세권 등 서울 도심 21곳이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선도 사업 후보지에서 약 2만 5천 호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31일 2ㆍ4 대책에 포함된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의 첫 선도사업 후보지로 ▲금천구 ▲도봉구 ▲영등포구 ▲은평구 등 서울 4개 구 21곳을 선정했다.

 

이 사업은 역세권과 준공업지역 또는 빌라촌 등 저층 주거단지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이 주도해 고밀 개발하는 사업으로 과거 뉴타운 해제지역도 사업대상이다.

 

자치구별로 보면 은평구가 9곳으로 가장 많고 ▲도봉구 7곳 ▲영등포 4곳 ▲금천구 1곳 등이다.

 

사업 유형별로는 저층주거지가 10곳으로 가장 많고 역세권은 9곳, 준공업지역은 2곳이다.

 

저층주거지는 ▲도봉구 쌍문1동 덕성여대 인근 ▲도봉구 방학2동 방학초교 인근 ▲영등포구 옛 신길2ㆍ4ㆍ15구역 ▲은평구 녹번동 근린공원 인근 ▲은평구 불광근린공원 인근 ▲은평구 옛 수색14구역 ▲은평구 불광동 329-32 인근 ▲은평구 옛 증산4구역 등이다.

 

이 가운데 가장 큰 16만 6022㎡ 규모인 은평구 증산동 저층주거지는 수색ㆍ증산뉴타운 증산4구역이었다가 지난 2019년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후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던 지역이다.

 

국토교통부는 공공이 참여해 저소득 주민을 위한 공공자가주택과 공공임대주택 공급하고 근린공원 등을 포함한 4139호 규모의 주택단지로 조성할 방침이다.

 

역세권 개발을 통해 주거상업복합거점으로 조성될 후보지는 금천구 가산디지털역 인근을 비롯해 ▲도봉구 방학역 인근 ▲도봉구 쌍문역 동ㆍ서측 ▲영등포구 영등포역 인근 ▲은평구 연신내역 인근 ▲은평구 녹번역 인근 ▲은평구 새절역 동ㆍ서측 등이다.

 

▲ 영등포구 영등포역세권 사업 조감도(사진=국토교통부).  © 국토매일


영등포역세권과 연신내역세권 등 기존 도시계획으로 민간개발이 어려웠던 지역에 공공이 참여하는 고밀개발로 주거상업복합거점을 조성할 예정이다.

 

도봉구 창동 674 일대와 창2동 주민센터 인근 준공업지역은 상업ㆍ편의ㆍ산업 시설이 복합된 주거산업융합지구로 조성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21곳 중 7월 내 주민동의율 10% 이상 얻은 곳으로 후보군을 좁혀 지구 지정을 결정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윤성원 1차관은 “선도사업 후보지에 정부의 지원을 집중해 가시적인 성과를 조속히 보여드릴 것”이라며 “다른 지역에 대해서도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후보지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도심고밀개발,선도사업,후보지,부동산,재개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p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