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자입찰 이용 공동주택관리비 집행1조원 돌파

한국감정원, K-apt 전자입찰 운영으로 공동주택 관리비집행 투명화기여

크게작게

백용태 기자 2019-08-08

 

[국토매일 백용태 기자]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내 관리비집행을 위한 전자입찰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전자입찰제도 의무화 이후 규모가 커져 2018년 낙찰금액 기준으로 1조원을 돌파했고 한국감정원은 밝혔다.

 

전자입찰제도를 도입한 2015년 낙찰금액은 7,190억원에서 20179,948억원, 201810,317억원으로 낙찰금액이 증가했다. 이는 전자입찰제도가 정착되어 관리비 집행 투명성이 제고되었음을 의미한다.

 

한국감정원이 운영하고 있는 전자입찰시스템을 기준으로, 2015년부터2018년까지의 4개년간 항목별 평균지출비용 규모는 장기수선비(2,755억원), 경비비(1,586억원), 청소비(985억원), 일반보수비(430억원)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 공동주택 전자입찰 항목별 지출내용<출처 한국감정원>     © 국토매일


장기수선비는 20151,829억원에서 20183,866억원으로 지속적으로증가추세이며, 이는 공동주택의 장수명화 및 안정성 추구 성향이 반영되고 또한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중 경과년수 10년 이상의 공동주택 비율이 201566.4%에서 201869.9%로 증가추세**에 있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경비비는 20161,824억원, 20171,766억원, 20181,480억원으로지속적으로 감소추세를 보여, 점차 대체장비 활용 등으로 인한 고용감소 추세를 반영하고 있으며, 반면 대체불가능한 인건비 항목인 청소비는 20161,111억원, 20171,098억원, 20181,037억원으로 상대적으로 대체로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입찰을 이용한 전국 평균낙찰률은 2015~20184개년 평균 공고 37,030건 중 낙찰 21,843건으로 58.99%를 보였고, 낙찰률이 높은 곳은 대구(68.78%), 대전(62.75%), 전북(61.49%)순이며 낮은 곳은 제주(28.08%), 강원(44.98%), 전남(49.52%)순이었다.

 

국감정원 김학규 원장은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을 더욱 고도화하여 관리비 부과와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고, 나아가 비주거용 부동산의 관리비 공개제도 도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동주택 관리비, 전자입찰 현황 등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사입력 : 2019-08-08

백용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