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교통공사, 엘리베이터 교통약자 인식 자동호출시스템 갖추기로

엘리베이터 접근 시 자동 호출시스템, 국내 최초 개발·적용해

크게작게

장병극 기자 2019-08-16

▲ 교통약자 인식 엘리베이터 자동호출시스템     © 부산교통공사 제공


[국토매일] 부산교통공사는 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도시철도 내 엘리베이터에 접근하면 버튼을 누르지 않고도 자동 호출이 되는 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적용한다고 16일 밝혔다.

 

공사 경영전략 중 하나인 ‘맞춤형 고객서비스 제공’의 일환으로 개발된 이 시스템은 첨단기술인 머신러닝을 활용했다. 엘리베이터 상부에 설치된 CCTV가 휠체어를 인식해 자동으로 호출 장치에 신호를 보내는 방식으로, 딥러닝 기술과 결부돼 있어 데이터가 쌓일수록 정확도가 높아진다.

 

특히 이 기술은 공사가 최초로 도입을 추진 중이며, 외부 전문 업체가 아닌 오직 공사 자체 기술력으로 실제 적용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데서 의의가 크다.

 

이용자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노력도 뒤따랐다. 공사는 지난 2월 지체장애인 편의시설을 다니며 자동호출 시스템을 설명하고 당사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며 기술에 정교함을 더했다. 지난 6월에는 벡스코에서 열린 ‘2019 부산국제철도산업전’을 통해 시제품으로 선보이며 효용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공사는 올해 1호선 부전역 내 엘리베이터에 자동호출 시스템을 시범 운용하고, 1호선 하단역사에 신규로 설치하는 엘리베이터부터 본격적으로 이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이번 기술은 교통약자 배려를 도시철도에 특화해 적용한 좋은 사례”라며 “시민의 교통복지를 실현하는 공사만의 사회공헌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08-16

장병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