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GTX-A 시스템엔지니어링 용역 공개 입찰

이례적 공개경쟁입찰방식…자격요건 상 업체 진입 문턱 높아

크게작게

장병극 기자 2019-09-09

[국토매일-장병극 기자] 에스지레일(주)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A노선 시스템엔지니어링 용역(독립안전성평가 포함)’ 입찰을 공고하고, 지난 8월 7일 9시부터 28일 16시까지 제안서를 접수했다. 본 사업의 예정가는 약 139억원 규모로 착수일로부터 60개월간 용역을 진행하게 된다.

 

이번 용역은 에스지레일(주)의 시스템엔지니어링 업무를 수행하고, 관리운영사와 협업이 가능한 철도시스템분야 시스템엔지니어링 전문 업체 선정을 통해 GTX-A노선의 민간투자사업을 성공적으로 개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또한, 시스템 수명주기에 따라 국제규격에서 요구하는 설계·제작·설치·시험 및 시운전 단계 동안 독립안전성평가의 시행을 통해 GTX-A노선 사업의 안전성도 확보할 수 있는 적격 업체를 선발하겠다는 것이 에스지레일(주)측의 입장이다.

 

이번 사업은 ‘공개경쟁입찰’방식을 택했다. 다른 사업이 대부분 수의·지명입찰 방식으로 진행한 것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에스지레일 관계자는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고, 공정하게 적격업체를 선발하고자 본 입찰을 ‘공개경쟁’방식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의 입찰 자격 요건은 국외기업의 경우 국내법인인 자회사가 있는 기업으로 국·내외 철도분야 시스템엔지니어링 및 독립안전성평가와 관련해 최근 10년 이내 해당분야 수행 실적을 1개 이상 보유한 업체로 한정했다. 시스템엔지니어링과 독립안전성평가 분야 간 공동수급은 가능하지만, 각 분야 내 공동수급 및 하도급은 불가함도 자격 요건에 포함시켰다.

 

제안자의 기술인력은 과업지시서에 제시된 사업책임자 및 분야별 참여기술자의 경력·자격조건을 만족해야하고, 제출된 기술자는 이번 용역에 필수적으로 참여해야한다. 또한, 과업지시서에 제시된 상주인력 계획에 따른 참여인력은 발주기관의 업무를 수행하고 관리운영사와 시스템엔지니어링 업무의 협업은 필수라고 명시했다.

 

독립안전성평가 수행업체가 입찰공고일 현재 철도분야 NoBo(Notified Body, 국제인증기관) 자격 보유 및 독립성 보장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 제출도 요구한 부분도 눈에 띈다. GTX-A노선 사업의 설계, 제작, 시공, 서브시스템 시스템엔지니어링 등에 참여하고 있는 업체 역시 입찰참여를 제한했다.

 

해당 자격 요건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국내기업은 희소하다. “GTX-A노선의 신뢰성과 건전성 확보”를 위한다는 것이 에스지레일(주)의 입장이다.

 

▲ 지난해 12월에 열린 GTX-A 기공식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 국토교통부 제공

 

이번 용역입찰 접수를 담당하는 에스지레일(주)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달 28일까지 입찰제안서를 접수받았으며, 현재 제안서 심사단계에 있다”고 언급하며, “공고에 제시한 자격요건?평가기준에 따라 용역사업 수행 결격여부를 판단해 사전 검토하고, 결격 사유가 없는 사업제안서를 대상으로 평가를 시행한 후 9월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스지레일측이 제시한 이번 용역 제안서의 평가기준에 따르면 기술능력평가 80%, 가격평가는 20%로 명시하고, 특히 기술능력(80점)는 경영상태와 수행실적 등 사업수행평가 50점, 과업이해 및 수행계획·과업수행조직의 적정성 등 기술평가 30점 등을 합산한다. 기술평가는 평가항목별로 5등급으로 구분해 평가 후 등급 점수를 부여한다.

 

가격평가(20점)은 입찰가격에 준해 공고에 제시한 평가산식을 따른다고 기술하고 있다. 제안서 평가결과 최고점자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후 협상 시에는 제안가격에 대해 발주처와 협상할 예정이다.

 

이번 입찰에는 리카르도레일, 네오트랜스+TUV라일란드, 씨스트라+DNVGL 등 컨설팅사와 인증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입찰은 유일하게 공개경쟁입찰방식임에도 불구하고 사업시행사인 에스지레일(주)측은 용역 입찰에 참여한 업체를 공개하지 않았다. 에스지레일(주) 관계자는 “공개경쟁방식인 본 용역입찰은 현재 평가 진행단계에 있고, 제안서 접수 후 적격 업체 선정 과정에서 업체 간 상호경쟁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하며, “불필요한 오해를 야기할 우려가 있어 공개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기사입력 : 2019-09-09

장병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