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전문신문협회 등 언론 3단체,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결사반대

정부 여당은 우정사업의 근본적 제도개선 강구해야

크게작게

장병극 기자 2019-09-09

▲ 한국전문신문협회와 한국지역신문협회, 한국잡지협회는 지난 5일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방침과 점진적 폐지시도를 반대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 한국전문신문협회와 한국지역신문협회, 한국잡지협회는 최근 우정사업본부에서 논의되는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방침과 점진적 폐지시도를 반대하는 공동성명서를 5일 발표했다.


한국전문신문협회 양영근 회장은 이날 서울광화문우체국에서 개최한 우정사업본부의 정기간행물 등 우편요금 감액제도 개선 관련 2차 설명회에서 언론 3단체 회원사의 목소리를 결집하여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11~18%p) 계획 철회를 요청했다.


언론 3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국가 문화의 꽃은 출판문화이고, 출판문화의 핵심은 정기간행물"이라면서 "따라서, 정기간행물에 대한 우편요금 감액제도는 국가가 국민의 알권리 충족과 문화산업 육성이라는 공익적 취지에서 국민에게 지원하는 작은 혜택"이라고 강조했다.


언론 3단체는 "공공기관인 우정사업본부가 개악하겠다는 것은 천만부당함으로 우리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하여 결사반대한다"라고 뜻을 밝혔다.


아울러, 고생하는 지배원들에 대한 처우개선과 국민편익을 위한 우체국의 지속가능한 서비스 유지를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또한, "정기간행물 감액으로 인한 부족재원은 공공기금 또는 국가예산으로 지원돼야 한다"면서 "정부 여당은 우정사업본부의 완전한 공무원화, 통합회계 등 다른 안정화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 김성택 우편사업과장은 일간신문, 전자신문, 잡지사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재한 이번 설명회에서 "종이신문 독자감소시대에 급격한 우편요금의 인상은 신문사 존립기반 자체를 흔드는 일"이라고 한 목소리로 반대했다.


또한 "우정사업의 적자를 이유로 감액율을 축소하는 것은 우정사업이나 언론사, 독자인 국민 모두에게 도움이 안되는 미봉책에 불과하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우정사업의 공익성을 유지하며 큰 틀에서 근본적인 제도 개선을 도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기사입력 : 2019-09-09

장병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