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파워인터뷰] "건설기계 산업 발전, 정부차원 제도적 지원이 절실"

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협의회 중앙회 이주성 회장

크게작게

박찬호 기자 2019-09-09

[국토매일-박찬호 기자] 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협의회는 평시에는 건설자재의 물류 기능을 수행하고 재난 시에는 도로 등 사회간접시설물과 건축물의 복구를 위해 지원되면서, 산업의 기본발전 및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공익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건설기계대여사업자의 95% 이상은 1인 사업자로 영세성이 매우 강하고 산업현장은 비정상적 저가 임대, 불공정한 임대차계약, 임대료 체불 문제 뿐 아니라 빈번한 현장사고로 산업이 위축되고 있어 정부의 제도적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현재 (사)전국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협의회는 전국 약 3만여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전국의 조직망으로 국가 재난·재해 시 건설기계 장비를 신속하게 재난 현장에 투입해 조기대응에 앞장 서 골든타임을 넘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는 17개 광역시도지회를 비롯해 226개 시군지회를 이끌고 있는 이주성 중앙회 회장을 지난 5일 만나 인터뷰 했다.

 

▲ 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협의회 중앙회 이주성 회장     ©국토매일

 

- 회장님의 근황은?

우리 건기실사업자들은 단순 사업자가 아닌 건설업계 최고 전문가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건기사업자의 품격을 높이고 건설업계의 주체가 누구인지 입증하는 노력을 해 갈 것입니다.4일 바른 미래당과 정책토론회에 이어 9월 26일 10시에는 여의도 국회 앞에서 건설기계사업자 5만 여명과 건설 산업의 정상화를 위한 결의 대회를 합니다.

 

-결의대회에서 요구하는 내용은.

건설사업의 현장과 건설기계인대시장에 만연한 불법 부조리 적폐를 청산하게 위해 10대 요구안을 내걸고 정부와 국회 그리고 기관 단체를 만날 예정입니다. 내용은 건설현장의 불법행위 근절, 건설기계 제작사 판매 담합 및 중고 건설기계 인수 관련 불법행위 근절, 건설기계 조종사 안전교육기관 적정 지정을 통한 인적 안전 확보, 불법 어태치먼트(기계기구의 몸체설치) 사용근절, 무상수리 연장을 통한 물적 안전 획보, 안전임대료 고시(제도화)로 적정 임대료 형성, 임대료 체불센터 및 건설기계관련 불법행위 예방센터 구성 및 운영 지원, 임대료 표준계약서상 작업시장 개정, 환경문제 개선, 유가보조금, 서업인프라 형성을 위한 정부 재정지원, 사회 간접 자본의 조속한 집행 및 수급조절로 건설기계인 생계보장, 건설기계사업법 제정을 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10대 요구안을 낸 배경은.

건설경기침체로 건설 산업 전반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특히나 잘못된 건설기계임대시장의 문화로 인하여 건설기계 1대로 가족의 생존을 의지하는 영세한 건설기계사업자들은 생존의 기로에서 하루하루 고통 받고 있습니다. 공정한 경쟁과 올바른 임대차 계약을 방해하는 일부 노동조합과 이익단채의 불법행위 강요행위 겁박행위는 건설 기계인민의 문제가 아닌 건설 산업 전반에서 청산 되어야할 문제입니다. 공정하고 합리적인 건설 산업 현장을 위해  건설 기계인 들이 먼저 앞장서 건설 산업전반에 잘못된 관행을 청산하고 공정하고 합리적인 건설현장 조성을 위해 노력해야겠습니다.

 

건설기계대여사업자의 95% 이상은 1인 사업자로 영세성이 매우 강하고 산업현장은 비정상적 저가 임대, 불공정한 임대차계약, 임대료 체불 문제 뿐 아니라 빈번한 현장사고로 산업이 위축되고 있어 정부의 제도적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주성 회장은 "어려운 경제 현실에서도 중앙협의회에서는 각종 재난으로부터 국토를 보존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노력하고 있다"며 재난 시 골든타임이 중요한 만큼 현장에서 직접 중장비를 운영할 수 있는 전국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협의회의 업권 보호를 위한 정치권에서 입법 활동과 예산지원에도 더욱 노력해 줬으면 하는 소망을 말한다.

기사입력 : 2019-09-09

박찬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