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 서남부 숙원 신안산선…드디어 착공식 개최해

서울도심-수도권 서남부 잇는 광역철도, GTX 등 연계수송 기대

크게작게

장병극 기자 2019-09-10

 

▲ 지난 9일(월) 안산시청에서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산선 착공식이 개최되었다.     © 안산시청 제공

 

[국토매일-장병극 기자] 16년 이상을 기다렸던 신안산선이 마침내 착공식을 개최했다. 총 사업비 3조 3,465억원 규모로 2024년 개통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 9일(월) 안산시청 대회의실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순자 국토위 위원장,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전해철(더불어민주당·상록갑), 김철민(더불어민주당·상록을) 등 지역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 사업시행자인 넥스트레인㈜ 관계자와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등 각계 인사와 사업 관계자, 경기도민 등 약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이 열렸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16년 이상을 기다려왔던 신안산선 사업이 마침내 착공하게 되었으며, 이 사업에 참여하는 모든 기관과 협력해 2024년까지 차질 없이 사업이 완공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서울도심과 수도권 서남부를 연결하여 지역 간 균형적인 발전을 이끄는 광역철도망으로서, GTX 등과 함께 새로운 철도연계수송 체계를 구축하여 경기 서남부 주민들의 철도교통편익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산시에 따르면 신안산선 개통으로 향후 조성될 예정인 221만㎡ 규모의 장상지구에는 지하철역과 광장이 들어서 역세권 개발도 이뤄져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신안산선 개통 외에도 곧 개통 예정인 수인선(수원~인천), 향후 추진되는 인천발KTX의 초지역 정차,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등이 추진되면 안산시는 ‘5도(道)6철(鐵)’ 시대를 맞게 된다. 현재 안산에는 전철 4호선과 서해안선(소사~원시)만이 운행 중이다.

 

국토교통부는 신안산선 우선협상 대상자로 지난해 2월 ㈜넥스트레인을 선정한 후 12월에 사업시행자 선정 및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달 22일 실시계획 승인을 거쳐 마침내 착공에 이르렀다.

 

신안산선 복선전철은 지하 40m 이하 대심도(大深度)에 철도를 건설해 지하 매설물이나 지상부 토지 이용에 대한 영향 없이 최대 110km로 운행하는 광역철도이다. 신안산선 개통 시, 한양대∼여의도 25분, 원시∼여의도 36분 등 이동시간이 기존대비 약 50~75% 이상 대폭 단축된다. 빠른 사업추진을 위해 토지보상이 완료되는 구간부터 공사에 착수할 계획으로, 송산차량기지는 지난 8월 말부터 공사를 시작했다.

 

착공식에 참석한 윤화섭 안산시장은 “신안산선이 개통되면 안산뿐 아니라, 시흥, 광명 등 경기서남부권 주민들의 교통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신안산선이 목표한 2024년에 개통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사업시행자와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9-10

장병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